•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조국, 법무장관 입각설에…나경원 "윤석열-조국, 석국열차 완성"

  • 기사입력 2019-06-27 06: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나경원(왼쪽) 원내대표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입각설이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청와대는 조 수석이 법무부 장관에 유력하다는 보도를 부인하지 않았다. 여권에서는 '조국 법무장관 카드'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제1 야당인 한국당은 불편한 기색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6일 "입각설이 나오는 자체가 대한민국 헌법 질서에 대한 모독"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는 패스트트랙 독재 열차를 멈추지 않겠다는 문 정권의 선전포고나 다름없다"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총대를 메고, 조국 법무부장관이 뒤에서 조종하고, 야당 겁박에 경찰이 앞장서는 '석국열차'가 완성되는 것"이라고도 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 역시 "인사 참사로 무능을 입증한 조 수석을 법무장관으로 임명한다는 것은 '사법 폭망 선언'"이라고 했다.

검찰 내부에서 조차 청와대가 직할 체제로 검찰을 장악하겠다는 의도라는 반발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당사자인 조 수석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의미심장한 발언을 내뱉었다. 그는 "나는 '입법부형' 인간이 아니라 '행정부형' 인간"이라고 밝혔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조 수석은 아울러 "각자의 자리에서 각자의 몫을 제대로 하면 좋은 변화가 만들어질 것"이라고도 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