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국산 열연강판 대미수출 여건 ‘숨통’

  • 기사입력 2019-06-25 1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美 반덤핑 최종 관세율 소폭 인상 불구…상계관세 합치면 원심보다 대폭 하향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한국 철강업계의 대미 수출에 있어 다소 숨통이 트였다

미국이 한국산 열연강판의 반덤핑(AD) 최종 관세율을 예비판정보다 소폭 인상했지만 앞서 발표한 상계관세(CVD)를 합친 전체 관세율이 원심 대비 크게 낮아져 철강업계의 대 미국 수출 여건이 개선됐다는 평가다.

25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한 연례재심 1차 최종판정에서 반덤핑 관세율을 포스코 10.11%, 현대제철 5.44%를 부과했다.

기타 업체는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중간 수준인 7.78%로 산정했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2016년 8월 원심에서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반덤핑 관세율을 4.61%와 9.49%로 책정했다.

이후 작년 11월 1차 예비판정에서 포스코는 7.67%로 소폭 인상했고, 현대제철은 3.95%로 낮춘 바 있다.

포스코의 반덤핑 관세율이 1차 예비판정에 이어 최종판정에서도 잇달아 인상된데는 불리한 가용정보(AFA)가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AFA란 반덤핑·상계관세 조사에서 대상 기업이 미국 상무부가 요구하는 자료 제출 등 조사에 충분히 협조하지 않는다고 판단할 경우 상무부가 자의적으로 고율의 관세를 산정하는 것이다.

반덤핑 관세율과 지난 14일 발표한 상계관세율을 합친 최종 관세율은 포스코 10.66%, 현대제철 6.02%로 집계됐다.

원심 관세율이 포스코 63.29%, 현대제철 13.38%에 달했던 점을 고려하면 선방한 수치다.

업계 관계자는 “원심과 비교하면 관세율이 크게 낮아져 미국으로의 수출 여건이 다소 나아진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