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류현진♥' 배지현, 할리우드 스타인줄…

  • 기사입력 2019-06-23 17: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남편 류현진을 응원하는 배지현 씨 [OSEN]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23일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홈팀인 LA다저스와 콜로라도 로키스가 연장전까지 접전을 별였다.

이날 선발로 나선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팀 야수진의 아쉬운 수비 탓에 6이닝 동안 안타 6개를 내주고 올 시즌 처음으로 3실점을 했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시즌 10승과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50승 수확을 또다시 다음 기회로 미뤘다.

류현진이 올 시즌 한 경기에서 3점 이상을 내준 적은 이번이 처음으로 앞선 14번의 선발 등판에서 모두 실점을 2점 이하로 막았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이 1.26에서 1.27로 살짝 올랐지만, 여전히 이 부문에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질주했다.

류현진은 107구를 던져 삼진 5개를 잡았고, 볼넷은 4경기 만에 처음으로 1개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3-3으로 맞선 7회 초 마운드를 이미 가르시아에게 넘겨 소득 없이 물러났다.

앞서 류현진은 5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시즌 9승을 올린 뒤 3경기 연속 시즌 10승·통산 50승 달성이 불발됐다.

다저스는 연장 11회 말 1사에서 알렉스 버두고가 콜로라도의 6번째 투수 헤수스 티노코를 상대로 우월 끝내기 홈런을 터트려 5-4로 승리했다.

한편, 이날 관중석에는 류현진을 응원하는 부인 배지현 씨가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