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업 일반
  • 한솔그룹, 오크밸리 현대산업개발에 매각

  • 기사입력 2019-06-21 16: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80억원 투자 지분 49.6% 확보…한솔 2대주주 지위는 유지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한솔홀딩스가 종합리조트 오크밸리 경영권을 HDC현대산업개발에 양도한다.

21일 이 회사에 따르면, 오크밸리 운영사인 한솔개발이 실시하는 유상증자에 HDC현대산업개발이 참여해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경영권을 인수한다.

현대산업개발은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49.59%%를 보유하면서 1대 주주로서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한솔홀딩스는 44.53%를 남겨 2대 주주가 된다.

HDC그룹은 “파크하얏트 서울·부산과 정선에 위치한 고품격 웰니스리조트 파크로쉬, 고성의 아이파크콘도 등 레저시설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 개발역량과 다양한 콘텐츠를 융합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산업개발은 오크밸리가 국내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리조트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기존 시설을 리뉴얼할 계획이다. 신규 골프코스를 신설하고, 프리미엄 타운하우스를 조성하는 등 단계적 투자를 진행하기로 했다.

오크밸리는 국내 최정상급 디벨로퍼인 현대산업개발을 맞이하게 되면서 그동안 미뤄뒀던 개발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솔홀딩스는 경영권은 넘겼지만 2대주주로 남아 오크밸리의 가치개선에 따른 지분가치 상승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골프, 스키장을 보유한 오크밸리는 단일 리조트로는 국내 최대 규모로 부지면적이 1135만㎡에 달한다. 회원제 골프장인 오크밸리CC(36홀), 오크힐스CC(18홀), 대중제 골프장인 오크크릭GC(9홀) 등 총 63홀을 운영 중. 스키장 9면으로 구성된 스노우파크와 1105실 규모의 콘도도 성업 중이다.

freihei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