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철강협회 “환경부 ‘민관협의체’ 발족 환영…문제 해결 위해 적극 동참할 것”

  • 기사입력 2019-06-21 09: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철강협회 “협의체 통해 고로에 관한 국민ㆍ지역사회 우려 해소될 것 기대”

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POSCO 제공]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한국철강협회가 환경부의 고로 조업정지 사태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 발족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철강협회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초유의 고로 조업정지 사태에 직면한 철강업계는 관련 이해자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결방안을 논의할 협의체가 마련된 것에 환영한다”며 “합리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지난 19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제철소 고로의 브리더(안전밸브) 개방에 따른 오염물질 배출 문제와 이로 인한 산업계의 피해 우려 등을 합리적으로 해결하고자 민관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발족했다.

정부(환경부 1명, 산업부 1명), 지방자치단체(3명), 산업계(3명), 시민단체(4명), 전문가(6명) 등 총 19명으로 구성된 민관협의체는 오는 8월까지 조속히 개선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고로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ㆍ배출량 파악, 해외 제철소 현장조사, 오염물질 저감 방안 마련ㆍ제도 개선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철강협회는 “업계는 국가 기간산업의 책임있는 주체로서 고로 운영 현실과 기술 여건을 소통하고, 실질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민관협의체 운영을 통해 고로 조업에 관한 국민과 지역사회의 우려가 해소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협회는 “철강업계도 사업장 환경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지속 탐색하고 개발해 지역사회의 성원과 기대에 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r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