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YG, 탑 마약도 은폐 시도?

  • 기사입력 2019-06-20 13: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빅뱅 탑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수사 무마 의혹에 휩싸인 YG엔터테인먼트가 빅뱅 탑의 대마초 사건의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보도됐다.

인터넷 매체 '디스패치'는 20일 비아이의 마약 관련 의혹 제보자인 A 씨가 2016년 12월 미국으로 출국한 배경에 YG 측의 요구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탑은 2016년 10월 A 씨에게 '만나고 싶어 지인에게 번호를 물어봤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고, 이후 두 사람은 함께 대마초를 흡연했다.

당시 빅뱅의 컴백을 앞두고 있던 시기로, 두 사람의 대마초 흡연 사실을 알게 된 YG 측이 A 씨에게 외국에 나가 있을 것을 요구했고 A 씨는 2016년 12월 9일 미국으로 출국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