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고개 떨군 일본…코파아메리카 칠레에 0-4 대패

  • 기사입력 2019-06-18 13: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 축구대표팀의 우에다 아야세가 득점기회를 놓친 뒤 안타까워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2019 남미축구연맹(CONMEBOL) 코파아메리카에 초청국 자격으로 출전한 일본 축구대표팀이 조별리그 1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칠레에 고개를 떨궜다.

일본은 18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승후보’ 칠레와 대회 C조 1차전에서 0-4로 완패했다.

일본은 칠레를 상대로 최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계약한 18세 공격수 구보 다케후사와 20세 공격수 우에다 아야세의 젊은 투톱을 앞세운 4-4-2 전술로 나섰다.

1999년 대회 이후 20년 만에 코파아메리카에 나선 일본은 ‘디펜딩 챔피언’ 칠레를 상대로 점유율 44%-56%, 슈팅수 13개(유효슈팅 3개)-15개(유효슈팅 7개)로 맞섰지만 득점을 못한채 무릎을 꿇었다.

20년 전 1무2패에 그쳤던 일본은 또다시 1패를 떠안아 이 대회에서 1무3패의 초라한 무승 행진을 이어갔다.

칠레는 전반 41분 코너킥 상황에서 골세례 서막을 알리는 에릭 풀가르(볼로냐)의 헤딩골이 나왔다. 후반 9분에는 에두아르도 바르가스(티그레스)의 골이 터지면서 승기를 잡았다.

후반 37분에도 알렉시스 산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헤딩 쐐기골에 이어 1분 뒤 바르가스가 추가골을 넣어 4골차로 대승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