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여에스더·홍혜걸 이혼 루머에 “각방 쓴다”

  • 기사입력 2019-06-18 09: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S1 ‘아침마당’]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여에스더, 홍혜걸 부부가 이혼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의사 부부인 여에스더, 홍혜걸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여에스더, 홍혜걸 부부는 각방을 쓰는 사연을 밝히고 난 뒤 ‘쇼윈도 부부’라는 소문에 휩싸였다고 털어놨다.

홍혜걸은 “의사들이 들어가는 익명 게시판에 들어가보면 ‘이혼했다. 따로 산다’고 나온다”고 밝혔다.

여에스더는 3년 전에 각방을 썼다고 밝히며 “갱년기가 원인이었다. 3년 전 개인적으로 가족 중에 안 좋은 일이 있어서 우울했고, 거기에 갱년기가 겹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갱년기에 우울함까지 겹쳤다. 나는 갱년기 여성분들을 보고 치료했던 의사인데 내가 봤던 환자 중에 5위 안에 들 정도로 너무 고통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여에스더는 “25년을 살아보면 각방이 가능하다. 나도 22년까지는 각방 생각도 안 했는데 갱년기가 오니까 매일 보면서 싸우는 것보다는 각방을 쓰면서 가끔 볼 때 반가운 것이 낫겠더라”고 고백했다.

홍혜걸 역시 “부부가 각방을 쓰는 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면서 “애정이 남아있으면 서로를 위해 살짝 떨어져 있다가 다시 만나면 된다. 항상 옆에 있다는 믿음만 주면 된다. 지금은 다시 방을 합쳤다”고 전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