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외
  • 베이브 루스 유니폼 67억원에 낙찰…스포츠용품 경매 최고가

  • 기사입력 2019-06-16 08: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67억원에 낙찰된 베이브 루스 양키스 원정 유니폼[헌트 옥션 안내 책자 캡처]

[헤럴드경제]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영원한 홈런왕으로 불리는 베이브 루스의 유니폼이 역대 스포츠용품 경매 최고가에 팔렸다.

16일(한국시간) MLB닷컴, AFP 통신 등 미국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헌트 옥션은 루스가 1928∼30년 무렵 뉴욕 양키스에서 입었던 유니폼이 경매에서 564만달러(약 66억8600만원)에 낙찰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1년 경매에서 440만달러(52억1600만원)에 팔린 루스의 1920년 유니폼 가격을 뛰어넘는 사상 최고가다. 구매자의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에 팔린 유니폼엔 양키스 특유의 줄무늬는 없다. 회색 바탕의 유니폼으로 상의에는 ‘YANKEES(양키스)’란 글자가 새겨졌다. 양키스는 1920년대 후반부터 1930년까지 잠시 원정 유니폼에 ‘NEWYORK(뉴욕)’이란 글자 대신 ‘YANKEES’를 박았었다.

루스는 1914∼1935년 빅리그에서 뛴 22시즌 동안 홈런 714개를 남겼다. 1927년에는 단일 시즌 최다인 홈런 60개를 치기도 했다.

데이비드 헌트 헌트 옥션 대표는 “루스가 야구와 미국 문화에 남긴 유산과 중요성에 미국 역사상 누구도 필적할 수 없다”며 “오늘 작성된 낙찰가 신기록이 정말 놀랍지만, 루스가 남긴 믿을 수 없는 유품과 루스가 지닌 신화적인 위상을 고려하면, 난 전혀 놀라지 않는다”고 평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