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교통사고 사망자 줄었지만 사고 건수는 여전

  • 기사입력 2019-06-15 12: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년간 교통사고 사망자 21%, 교통사고 건수는 2.9% 줄어
-고령운전자 사고 48% 증가해 전체의 14.5%


[헤럴드경제] 최근 5년간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크게 준 반면 사고 건수 자체에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대적으로 피해 규모가 작은 경상사고가 늘어난 게 그 이유다. 특히 고령 운전자가 낸 사고, 주간에 일어난 사고가 잦았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014∼2018년 경찰에 신고된 교통사고 110만9987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국내에서는 총 21만7148건의 교통사고가 났다. 이로 인해 3781명이 숨졌다.

[사진=게티이미지]

30년 전인 1989년에 교통사고 25만5787건이 발생해 1만2603명이 숨진 것에 비하면 사망자 수는 두드러지게 줄었지만, 사고 건수는 여전히 20만건을 웃돈다.

최근 5년간으로 범위를 좁혀보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4년 4762명에서 4년 새 20.6%(981명) 줄었다. 사고 건수는 22만3552건에서 2.9%(6404건) 주는 데그쳤다.

특히 2018년엔 사망자는 전년보다 9.6%(404명) 감소한 반면 교통사고는 0.3%(813건) 증가했다.

교통사고로 중상자는 줄었지만 경상자는 증가하는 추세다.

교통사고 때문에 중상을 당한 사람은 2014년 9만347명에서 2018년 7만4258명으로 20.2% 줄었다. 같은 기간 경상자는 22만3375명에서 22만7511명으로 1.9%늘어나는 상반된 경향을 보였다.

운전자 나이를 보면 청장년층이 낸 교통사고는 30% 이상 감소했다. 반면 65세 이상 고령층은 48%나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국내 면허소지자 중 65세 이상 고령자는 270만여명으로 전체의8.6%를 차지한다.

이들이 일으킨 교통사고는 전체의 14.5%, 그로 인한 사망자 수는 22.9%를 차지한다. 전체 면허소지자와 비교하면 각각 1.7배, 2.7배 높은 수준이다.

고령운전자 1만명당 발생 교통사고는 110.0건으로, 30∼40대의 2배 수준이다.

또 고령운전자 1만명당 사망자는 3.1명으로 30∼40대의 4배에 달한다.

사고율 측면에서 고령층 면허인구 1만명당 사고 건수는 110건으로 매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다른 나이대에선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와 대비된다.

교통사고가 난 시간대를 보면, 상대적으로 피해가 클 수 있는 야간 사고는 10.9% 줄었다. 주간사고는 3.8% 늘었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주간사고의 치사율은 1.5%, 야간사고는 2.1%”라며 “야간사고가 줄어든 것은 사망자 대비 사고 건수가 줄어들지 않은 이유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발생 장소를 구분하자면 고령 인구의 비율이 높고 도로환경이 열악한 편인 중소도시에서 일어난 교통사고는 5.5% 증가했다. 특별광역시도에서 발생한 사고는 3.5% 감소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대체로 사고가 감소하는 추세였지만, 수도권 확장 등의 영향으로 경기, 대전·충청권에서는 눈에 띄게 사고가 늘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