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靑 ‘文 대통령 사위 관련 회사 특혜 의혹’에 “허위사실…민형사상 책임 묻겠다”

  • 기사입력 2019-06-12 14: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당 “신생업체에 수백억 출자로 주형철 보좌관 영전”
-“朴정부부터 역량 있던 회사…기자회견 한국당 의원 고소”

청와대 전경.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청와대는 12일 자유한국당이 제기한 ‘문재인 대통령 사위 관련 회사에 특혜 의혹’에 대해 “터무니 없는 허위 사실로 민사와 형사상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단체 메시지를 보내 “허위 사실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한국당 의원들을 조만간 고소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다혜 한국당 태스크포스(TF)는 지난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의 사위 서 모 씨가 재직했던 ‘토리게임즈’와 관련된 벤처캐피탈 업체 ‘케이런벤처스’가 ㈜한국벤처투자로부터 280억원의 의문스러운 투자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생 업체인 케이런벤처스에 공기업인 한국벤처투자가 이렇게 수백억원을 출자한 배경에는 한국벤처투자의 대표이사로 재직했던 현 청와대 주형철 경제보좌관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국벤처투자가 케이런벤처스를 도왔고, 한국벤처투자의 대표였던 주 보좌관은 청와대로 영전한 것으로 보은성 인사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윤 수석은 “주 보좌관이 허위 사실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한국당 의원들을 조만간 고소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의원들이 지목한 회사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설립돼 2015년 12월 120억 원, 2017년 4월 90억 원 등 2차례에 걸쳐 210억원을 출자 받은 것으로 한국벤처투자 공시에 나와있다”며 “이미 박근혜 정부 시절에 거액을 출자 받았고 게다가 설립 2개월 만에 120억원을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수석은 “박근혜 정부 시절에는 그만큼 역량있는 회사로 평가받았던 것”이라며 “또 한가지 사실은 한국벤처투자가 2년 미만의 신생 창업투자사에 출자한 사례는 2017년에만 25건이나 된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사위 관련 업체에 대한 특혜 의혹이 일고 있다”며 “청와대는 케이런벤처스가 신설 회사인데도 펀드 운용사로 선정된 배경에 문 대통령의 사위 외에도 김수경·이상호와의 친분이 작용한 것은 아닌지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