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대도' 조세형, 나이 여든에 또 푼돈 훔쳐 구속

  • 기사입력 2019-06-11 17: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대도’(大盜) 조세형(81) 씨가 푼돈을 훔치다 또다시 덜미를 잡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광진경찰서는 조 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검거해 9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조 씨는 지난 1일 오후 9시께 서울 광진구 한 다세대 주택 방범창을 뜯고 침입해 현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추적한 끝에 지난 7일 조 씨를 검거했다.

조 씨가 훔친 금액은 몇만원에 불과하지만 경찰은 조 씨의 범행이 상습적이어서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서도 조 씨가 한 것으로 추정되는 절도 사건이 있어수사를 하고 있다”며 “조씨가 훔친 금액은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조 씨는 1970∼1980년대 사회 고위층의 집을 자주 털어 ‘대도’, ‘의적’ 등 별명을 얻은 상습 절도범이다. 1982년 구속돼 15년 수감생활을 하다 출소한 뒤 선교 활동을 하며 새 삶을 사는 듯했다.

그러나 2001년과 2011년, 2013년, 2015년 재차 남의 물건에 손을 대 수감생활을 했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