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범죄
  • 고유정 노출됐는데…본인은 눈치 못 채게 TV끄겠다는 경찰

  • 기사입력 2019-06-07 20: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얼굴이 공개됐지만 경찰은 정작 고 씨가 이 같은 사실을 눈치채지 못하는 것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고 씨가 머무는 유치장에서 TV를 틀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7일 알려졌다. 고 씨의 얼굴이 공개된 사실을 본인에게 알리지 않기 위해서다.

그동안 수사에 비협조적이었던 고 씨가 얼굴이 공개된 사실을 알게 된 후 더욱 폐쇄적으로 변할 수 있다고 경찰은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고 씨가 변호사를 통해 얼굴 공개 사실을 전해들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향후 이 같은 변수가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경찰이 고 씨를 긴급체포한 지난 1일 이후 일주일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범행수법이나 범행동기 등에 대해 어떠한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 씨의 얼굴은 7일 오후 4시께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진술녹화실로 이동하던 중 취재진 카메라에 노출됐다. 지난 5일 신상공개 심의위원회의 신상공개 결정이 내려진 뒤 이틀 만이다.

고 씨는 신상 공개 결정이 난 이후 제주에 사는 가족과 아들 등을 언급하며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