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반가운 ‘물갈이 공천’ 경쟁…與野지도부 의지가 관건

  • 기사입력 2019-06-07 11: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총선을 10개월 가량 앞두고 여야가 ‘대대적인 물갈이 공천’을 천명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전원 경선을 원칙으로 하는 등 현역의원의 기득권을 줄이는 내용의 ‘공천 룰’을 발표한 바 있다. 현역의원의 물갈이도 불사하겠다는 의도가 물씬 묻어난다. 이른바 당내 비문(非文) 진영 입장에선 긴장감이 고조될 수밖에 없는 게임의 룰인 셈이다. 자유한국당도 상황은 비슷하게 돌아간다. 총선 공천 핵심 관계자가 ‘현역 물갈이’라는 말을 공개적으로 거론해 당 안팎이 술렁거리고 있다.

내년 총선은 여야 공히 정치 생명이 걸린 건곤일척의 격전장이 될 수밖에 없다. 여당인 민주당으로선 총선에서 의미있는 결과를 얻어야 ‘문재인 정부 중간 평가’의 산을 넘어 국정 후반기를 탄탄하게 끌어갈 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 한국당은 더 절박한 처지다. 자신들이 배출한 대통령이 탄핵을 당하고 보수 정치 세력이 궤멸되다시한 상황이다. 이번 총선마저 실패하면 정치적으로 더 이상의 재기는 어려울 수밖에 없다. 격랑이 예상되는 총선의 바다를 안전하게 건너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변화와 혁신뿐이라는 것이 여야의 공통된 판단이다. 실제 무능과 무사안일에 실망한 국민들이 원하는 것도 대대적인 인적쇄신, 물갈인 것이다.

신상진 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장이 6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강조한 “책임있는 자세”를 강조하며“물갈이 폭이 클 것”한 말은 시사점이 적지않다. 최순실의 국정 농단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그 뿌리가 20대 공천의 실패이고 그 책임을 21대 총선 공천과정에서 묻겠다는 것이다. 사실상 당내 주류를 형성하고 있는 친박계를 겨냥한 발언이다. 탄핵사태 이후 한국당은 수없이 ‘쇄신’과 ‘혁신’을 외쳐왔지만 손에 잡히게 달라진 건 뚜렷이 보이지 않는다. 그 책임 소재도 제대로 가리지 못했다. 결국 물갈이 공천을 통해 책임을 묻고 혁신을 완성하겠다는 것이다. 신정치혁신특위는 공천 시스템 개혁 등을 논의하는 특설 기구다. 신 위원장의 언급이 무게를 가지는 이유다. 황교안 대표가 엊그제 취임 100일을 맞아 “당 개혁과 혁신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한국당은 2000명이 넘는 인재 대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고 한다. 민주당은 정치 신인에게 기회를 확대하겠다는 게 기본 방침이다. 이제 누구도 기득권을 주장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내년 총선의 성패는 결국 정치판을 혁신할 인재를 누가 더 많이 확보하고, 젊은 피 수혈이 원활했느냐에 달렸다. 무엇보다 여야 지도부의 의지가 중요하다.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