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장재인, 남태현 양다리 폭로…“다른 피해자 생기는 것 못 봐”

  • 기사입력 2019-06-07 06: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POP]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가수 장재인이 공개 연애 상대인 남태현의 양다리 의혹을 폭로했다.

장재인은 7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태현이 다른 여성과 연락한 것으로 추측되는 메신저 캡처를 올렸다.

메신저에서 남태현은 상대 여성에게 “장재인이랑 애매하다. 얼마 전 누나가 나랑 있고 싶어 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 여성은 “내가 너랑 같이 있고 싶었던 건 최소한 네가 여자 친구가 없다는 전제 아래다. 한 달 전에 헤어졌다며”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같은 메시지와 함께 장재인은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 버려서 내 회사 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 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라며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라고 지적했다.

이어 장재인은 “그동안 다른 여자들은 조용히 넘어갔나 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 정신 차릴 일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고 가지고 살아라”라고 했다.

장재인은 또 이 여성과 나눈 SNS 메시지도 추가로 공개했다. 여성은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신저를 통해 “죄송하다. 고민 많이 했는데 그래도 아는 게 나을 것 같아서. 그저께 같이 있었다. 나랑”이라고 고백했다. 이 여성은 또 “저는 여자친구 있는 거 알았으면 절대로 시작 안 했을 관계고, 걔 말로는 오래전에 끝났고 재인 씨 회사 측에서 결별설을 못 내게 해 못 내고 있다고 들었다. 전부 거짓말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메신저 흐름 상 남태현이 장재인과 메신저 속 여성을 두고 양다리를 걸쳤다고 추측된다.

장재인과 남태현은 최근 방송중인 tvN ‘작업실’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했다. 방송 시작 전 열애설을 인정하며 뮤지션 커플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6일 방송된 ‘작업실’에서 장재인은 남태현과 첫 데이트를 하며 호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방송 하루 만에 장재인이 폭로 글을 남긴 것이다.

장재인은 폭로 글을 게시한 후 1시간여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있는 모든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러나 해당 게시물은 캡처된 이미지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이를 본 많은 네티즌은 남태현의 인스타그램에 몰려가 비난을 퍼부었다. 이에 남태현은 댓글 기능을 제한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