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태국 정박 한국 해운사 소속 컨테이너선 폭발…인근지역 ‘위험지대’선포

  • 기사입력 2019-05-25 22: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모바일섹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25일 오전 태국의 한 항구에 정박 중이던 한국 해운사 소속 컨테이너선에서 폭발이 발생, 항만 근로자 수 십명이 병원 치료를 받고 인근 지역이 ‘위험지대’로 선포됐다. 다행히 이 사건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주태국 한국대사관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55분께 방콕에서 동남쪽으로 120㎞가량 떨어진 람차방 항에 정박 중이던 고려해운 소속 1만6000 톤급 컨테이너선 ‘KMTC 홍콩’호에 실려 있던 컨테이너가 폭발했다.

당시 배에는 선장을 비롯한 한국인 선원 5명과 중국·미얀마인 선원 14명 등이 타고 있었지만 인명피해는 없다고 대사관 측은 밝혔다.

방콕포스트는 목격자들의 말을 인용해 사건 발생시 굉음과 함께 수차례 큰 폭발이 이어졌고 하얀 고무 부스러기와 함께 검은 연기가 하늘을 뒤덮었다고전 했다.

불길은 화재 발생 9시간여 만에 잡혔지만, 컨테이너를 모아 둔 선박 내 격실 등에서 연기가 계속 피어오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콕포스트는 지역 언론을 인용, 진화 작업에 나섰던 항만 근로자 40~50명이 피부 화상이나 눈의 염증 등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고 보도했다. 더 네이션은 폭발 당시 정체불명의 흰 가루가 인근 지역에 흩어져 주민 건강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면서, 사고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는 되도록 실내에 머무르라는 권고가 내려졌다고 전했다.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태국 경찰은 선원 등을 대상으로 폭발한 컨테이너에 화학물질이 실려있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