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잔나비 최정훈, 김학의 로비 사업가 아들 의혹…SBS 보도 파문

  • 기사입력 2019-05-25 08: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학의 전 차관 접대 혐의 사업가 최모 씨, 사기 횡령 혐의 경찰 조사중
-두 아들 중 한 명은 유명밴드 보컬…SBS “경영 개입 의혹도”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밴드 잔나비의 멤버 최정훈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접대한 사업가의 아들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SBS 8시 뉴스는 24일 김 전 차관에게 접대한 혐의를 받는 사업가 최모 씨가 사기와 횡령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유명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인 아들을 포함해 최 씨의 두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3년 전 부동산 시행업체를 설립, 1년 만에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개발 사업권을 따냈지만 교통분담금을 내지 못해 사업권을 박탈당할 위기에 처했다. 지난해 8월 또 다른 부동산 시행사인 A사에 사업권 등을 1000억 원에 파는 계약을 체결했다.

A사는 교통분담금 17억 원을 대납하고 사업권을 유지했다. 그러나 사업의 세부 내용이 최씨의 설명과 크게 달랐다고 주장했다. 계약 5개월 전 사업권을 팔지 말도록 한 법원의 가처분 결정이 있었다는 사실을 최 씨가 숨겼다고 A사는 주장했다. 최 씨는 또 계약금 15억원을 회사 계좌로 받는 대신 수표로 가져가 빼돌렸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A사는 최근 최 씨를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했으며 투자자들의 소송도 이어지고 있다.

유명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인 아들을 포함해 최 씨의 두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최씨 회사의 1, 2대 주주로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한 흔적이 있다. 최 씨는 두 아들 이름으로 주식을 명의신탁한 것일 뿐 아들이 경영에 개입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최 씨는 또 15억 원은 최근 사망한 또 다른 공동대표가 받아간 것이며 A사가 오히려 계약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계약을 해지했다고 반박했다.

SBS는 최 씨의 아들이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네티즌들은 뉴스 속 모자이크 처리된 집과 소속사 페포니뮤직으로 추정되는 모자이크 사진을 근거로 ‘유명 밴드 보컬로 활동 중’이라는 아들이 잔나비의 최정훈이라고 추측했다.

최정훈은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자신의 집을 공개했었다. 당시 공개됐던 최정훈의 집과 SBS가 보도한 최 씨의 집 전경이 유사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같은 날 밴드 멤버 유영현이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탈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에서 최정훈까지 논란에 휩싸이면서 밴드 잔나비는 큰 구설에 휩싸여 있다.

SBS에서 폭로한 최 씨의 아들이 실제 최정훈인지는 아직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해당 의혹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최정훈 측의 명확한 입장 표명이 필요해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