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언주, ‘국가수사본부’ 신설에 “文, 아예 국가보위부를 창설해라” 비난

  • 기사입력 2019-05-23 17: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검찰개혁 아닌 검찰개악…국민 우롱 수준”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23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아예 국가 보위부를 창설하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경찰청장 지휘를 받지 않는 ‘국가수사본부’ 신설? 그럼 국수본의 수사는 누구 지휘를 받는건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국수본은)누가 임명하고 누가 지휘하느냐, 대통령이나 청와대 민정수석인가”라며 “말장난을 하는 것도 아니고 이쯤되면 국민을 우롱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그는 “법원, 검찰을 사실상 장악한 현 상황도 불안한지 공수처를 신설, 대통령이 처장을 임명하고 그들로 하여금 검사, 판사들을 뒷조사하고 대놓고 사찰하게 해 권력 시녀로 만들려는 것 아닌가”라며 “지금 검경개혁은 어째서 정반대로 가고 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과거 검경개혁을 주장하며 권력으로부터의 독립성과 중립성 확보를 강조했다”며 “옥상옥의 수사기관, 정치수사기관이라며 중수부 폐지를 주장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검찰개혁이 아닌 검찰개악인데 왜 국민을 속이느냐”며 “국민은 시간이 흐를수록 나라가 더 투명해지고, 대통령이나 권력으로부터 더 독립이 될 줄 알았는데 완벽히 거꾸로 가는 이 세태에 너무나 당황스러워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국회도 무기력하고 언론도 권력에 부화뇌동하기 바빠 이젠 국민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건가”라며 “또 속을지도, 이용당하기만 할지도 모른다는 마음에 모두 다 포기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했다.

그는 또 “국민에게 희망을 어떻게 줄 수 있을지, 각성하고 있는 리더들의 역할이 너무나 절실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