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국거래소, 시장조성자 12개사로 확대

  • 기사입력 2019-05-23 14: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NHㆍ부국증권 신규계약
대상 종목 554개로 확대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한국거래소는 23일 NH투자증권, 부국증권과 주식시장 시장조성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NH투자증권은 지난해 12월 이후 중단했던 시장조성업무에 재참여하고, 부국증권은 신규사로 참여할 예정이다.

시장조성자는 유동성(호가스프레드 및 거래회전율) 개선이 필요한 종목과 신규상장 종목에 대해 지속적으로 호가를 제출하는 역할을 한다. 적정가격의 호가를 상시 유지해 가격 급변을 완화하는 기능을 한다.

기존 국내 7개사, 글로벌 투자은행(IB) 3개사에 이번 2개사가 추가되면서 총 12개사가 시장조성업무를 담당한다. 신규 계약을 체결한 2개사는 다음달 3일부터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한편 거래소는 작년까지 82개 종목에 적용했던 시장조성자 제도를 연초 500개 종목으로 확대한 데 이어 이번 계약 체결로 총 554개 종목까지 확대했다.

올해 시장조성자 제도를 확대해 운영한 결과 1분기 기준 일평균 시장조성호가 제출건수가 26만건을 기록했다. 작년 4분기 4만건 보다 6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거래소는 매도호가 가격과 매수호가 가격의 차이인 호가 스프레드가 축소돼 질적 유동성 개선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joz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