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여론조사의 정치학] “인터넷 여론이 곧 정치”…‘정치 1번지’ 된 온라인 광장

  • 기사입력 2019-05-23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의도는 지금 ‘유튜브’ 경쟁 중
지지층 결집 홍보수단 자리매김


한때 ‘찻잔 속 태풍’이라고 평가받던 인터넷 여론이 이젠 정치권을 흔드는 태풍으로 변했다. 여론조사와 댓글, 유튜브 방송 등을 타고 인터넷 여론이 정국을 뒤흔드는 수준까지 성장하자 정치인들도 민심을 얻고자 인터넷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최근 여의도 정가의 화두는 여전히 ‘유튜브’다. 유튜브의 자율성을 등에 업은 1인 미디어가 우후죽순 생겨나며 유튜브는 정치 성향을 가리지 않고 지지층을 결집하는 주요 홍보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홍카콜라’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알릴레오’는 구독자만 수십만 명을 넘긴 상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국회의원들에게도 유튜브는 이제 필수가 됐다. 자유한국당은 최근 소속 의원 전원에게 의무적으로 유튜브 활동을 하도록 지시했다. 내년 총선을 위한 홍보용 유튜브 영상을 의원실마다 1편 이상 만들어 제출토록 한 것이다. 아예 만들어진 영상을 심사해 ‘SNS 역량 평가’에 반영하겠다는 계획도 전달했다. 사실상 내년 총선 공천에 유튜브가 평가 요소로 작용하는 셈이다.

그러나 본격적인 인터넷 정치의 기원은 유튜브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노사모’로 대변되는 인터넷 여론을 등에 업고 대선까지 승리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은 최초의 ‘온라인 대통령’이라는 수식어까지 붙었다. 노 전 대통령은 실제로 취임 이후 장관 후보자를 인터넷으로 추천받는 등 인터넷을 통한 정치참여를 적극 장려했다.

반면 인터넷 여론의 힘에 무릎을 꿇은 경우도 있다.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여론조사 지지율 40%로 1위를 달리던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온라인 상에서 ‘MB 아바타’ 프레임에 갇혀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고 결국 3위로 낙선했다. 뒤늦게 드루킹의 인터넷 여론 조작이 공개되며 안 전 대표의 피해가 거론되자 그는 “고문보다 더 지독한 수법”이라며 분노하기도 했다.

인터넷 여론의 힘은 문재인 정부 들어 시작된 ‘국민청원’으로 더 강해졌다. 국민이 직접 청와대 게시판에서 자신의 정치적 의사를 표현할 수 있게 됐다. 긍정적인 면도 많지만, 반대로 ‘정치과잉’을 통한 정치 갈등을 부추긴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 중 참여자가 가장 많이 몰린 5개 청원은 모두 정치 관련 청원이다. 특히 자유한국당을 해산해달라는 내용의 청원에는 183만여명이, 더불어민주당을 해산해달라는 청원은 32만여명이 참여하는 등 국민청원이 세 대결 모습도 보이고 있다.

인터넷 여론의 힘이 점차 강력해지면서 차기 대권 구도에도 인터넷 여론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장은 “대권으로 향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지지기반이 확고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하는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노사모’처럼 인터넷에서 결집한 지지세력은 현 정부의 집권 중반기인 지금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다. 최 원장은 “유튜브 구독자 수를 통해 지지기반을 확인해 준 홍 전 대표나 유 이사장이 이에 해당한다”며 “반면 확실한 지지기반을 보여주지 못한 대권 주자는 결국 경선조차 통과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유오상 기자/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