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승환 “담배 4갑에 매일 술, 대장암 판정 후 인생 변해”

  • 기사입력 2019-05-22 12: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김승환이 대장암 투병 후 달라진 인생에 대해 밝혔다.

김승환은 21일 방송된 tvN ‘애들 생각’에 출연해 가족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김승환은 “과거 담배를 하루 4갑씩 피우고 매일 술을 마셨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1983년 연극으로 데뷔한 김승환은 활발한 배우 활동하던 중 대장암 판정을 받았다. 김승환은 투병 이후 아내를 만났고 44세에 첫 아이를 얻었다.

그는 “대장암 투병이 인생 터닝포인트다. 결혼과 아이들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김승환은 이날 사춘기를 맞은 아들에 대한 고민을 말하며 아쉬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