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혁신·소통의 미래도시 대구·경북]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서둘러라

  • 기사입력 2019-05-23 13: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진이 모든 것을 빼앗아 가버렸다. 많은 사람들이 떠나면서 도시가 폐허가 됐다. 상가 건물은 금이 가고 매출은 곤두박질 쳤다. 그냥 화가 난다”

2017년 11월 15일 포항지진 피해를 입은 후 지금까지 포항 흥해지역에 머물고 있는 50대 자영업자 A씨의 응어리진 일성이다.

최근 이 곳은 당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이 지열발전소에 의한 촉발지진이라는 정부조사연구단의 발표가 나온지 2달여를 지나고 있지만 대책없는 엉성한 일상이 이어지고 있다.

18개월여나 지났지만 당시 지진 피해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곳 주민들은 더더욱 마음을 잡지 못하고 있다. 당연히 정부가 유감의 뜻을 표한 만큼 미안해서라도 복구 등을 위한 빠른 모습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 했으나 눈에 보이는 후속조치가 없기 때문이다.

또 국회의원들에 의한 ‘포항지진 특별법안’ 발의 소식은 들었지만 패스트트랙으로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면서 5월 임시회가 열릴지 불투명해 본회의 상정을 장담하지 못하고 있어 답답함만 더해지고 있다.

따라서 지진 피해 주민들은 올해 안에 특별법이 제정이나 될 수 있을지 반문하고 있다. 만약 여야가 하반기 곧바로 내년 총선체제로 돌입할 경우 20대 국회 종료와 함께 ‘포항지진 특별법안’이 자동 폐기될 수도 있어 주민들 웅성거림이 커지고 있다.

그렇게 되면 족히 앞으로 1~2년은 지진 피해 아픔을 온몸으로 더 느껴야 한다는 사실을 헤아려줬으면 한다는 것이다.

자신을 평범한 회사원이라고 밝힌 B씨는 여야 정치권이 초당적으로 힘을 모아 주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퉁명스런 일침을 던졌다.

“뼈가 부러졌지만 병원에 갈 형편이 못돼 그대로 무뎌지고 있는데 여기에 또다시 충격을 줘 생채기를 내는 일을 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지역민들의 아픈 민심을 전했다. 

kbj765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