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기업
  • 추모식도 간소하게…LG 故 구본무 회장 1주기 ‘정도경영’ 뜻새겨

  • 기사입력 2019-05-20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한 격식 꺼렸던 고인 뜻 따라 조촐하게 진행
- 손정의 회장 추모영상서 "다정하고 존경했던 분"

LG그룹 고(故) 구본무 전 회장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LG그룹이 20일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고(故) 구본무 전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을 열었다.

평소 소탈하고 과한 격식을 꺼렸던 고인의 뜻에 따라 헌화와 묵념 등 최소한의 형식으로 차분하고 간소하게 치러졌다.

이날 추모식은 아들이자 후계자인 구광모 ㈜LG 대표의 별도 추도사 낭독 없이 30분이 채 안돼 끝났다.

추모식에는 구광모 회장을 비롯해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권영수 ㈜LG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 LG 임원진 400명이 참석해 고인의 ‘정도경영’ 철학과 삶을 되새겼다.

추모식은 구본무 선대 회장의 약력 소개를 시작으로 추모 영상 상영, 구광모 ㈜LG 대표를 비롯한 사장단의 헌화와 묵념으로 이어졌다.

1995년 2월 그룹 회장 취임식 장면으로 시작된 추모영상에는 고인의 23년 ‘정도경영’이 고스란히 담겼다.

2차 전지와 OLED TV 등 디스플레이 사업을 키워낸 끈기와 집념의 리더십, 대기업 최초 지주회사체제 전환을 통한 선진적 지배구조 구축, ‘고객을 위한 가치창조’와 ‘인간존중의 경영’을 기반으로 한 새 기업문화 ‘LG Way’ 선포, 생전 마지막까지 공사 현장을 수시로 찾았던 마곡 사이언스파크, 의인상 제정 및 화담숲 조성 등 진정성을 가지고 사람과 사회, 자연을 대했던 의미있는 발자취가 그려졌다.

추모 영상에는 구 전 회장과 인연이 있었던 인사들의 인터뷰도 담겼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은 “항상 단기적인 것이 아니라 장기적인 대국적인 관점의 이야기를 열심히 하셨다”며 “정말 다정한 분이고 존경심이 생기는 분이었다. 그런 구 회장님께 배운 것을 실천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고모리 시케타카 후지필름 회장은 “일본인 경영자, 외국인 경영자도 많이 만났지만 그 중에서도 인품이 훌륭한 분이셨다”고 회고했다. 

이헌재 전 부총리는 “구 회장은  따뜻하기도 하고 서로 공감할 수 있는 그런 힘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사람들이 돌아가신 후에도 많이 기억한다”며 “지금 굉장히 어려운 때인데 돌아가신 구 회장에 대한 애착과 아쉬움이 있다면 기업체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각오를 다지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허창수 GS 회장은 구 회장에 대해 “2차 전지사업이 처음에 적자가 많이 났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추진할 수 있었던 것은 본인의 집념이 아니었으면 힘들었다고 생각한다”며 “집념의 승부사”라고 평가했다.

LG관계자는 “1주기 추모식이 고 구본무 회장을 추억하는 동시에, 고인의 유지를 이어 받아 더욱 발전시켜 나가야 할 부분에 대해 생각하고 다짐하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작년 5월 20일 73세 일기로 타계한 구 전 회장은 장례식도 ‘3일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렀다.

‘남들에게 폐 끼치지 말라”는 고인의 뜻에 따라 조화와 외부인 조문도 정중히 사양하고, 평소 구 전 회장이 즐겨 찾던 화담숲 인근에 수목장으로 영면했다.

당시 대기업 회장의 장례가 회사장이 아닌 가족과 수목장으로 치러진 것은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졌다.

또 생전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했던 구 전 회장의 선행은 타계 후에도 전해져 잔잔한 감동을 남겼다.

구 전 회장의 유족은 작년 말 공익사업에 사용해 달라는 구 전 회장의 뜻에 따라 LG복지재단에 20억원을 기부했다.

che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