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빵빵한’ 제약거물들, ‘보톡스 균주’ 놓고 막판 혈전

  • 기사입력 2019-05-18 09: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형’ 제약회사 메디톡스ㆍ대웅제약
-보툴리늄 균주 출처 놓고 ITC 다툼




[헤럴드경제]‘보톡스’로 불리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놓고 메디톡스와 대웅제약 균주 전쟁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 양측은 연일 언론을 상대로 “상대가 거짓말을 한다”며 비판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18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미국 ITC의 행정명령에 따라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톡신제제 ‘나보타’의 균주를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에 제출하는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당초 지난 15일까지 제출이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현재는 일정이 지연된 모습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아직 (나보타 균주) 제출이 완료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미국 현지 법무법인에 따르면 이달 말쯤 제출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ITC의 증거수집(Discoveryㆍ증거개시) 행정명령을 놓고서, 두 회사는 자사에 유리한 설명만 내놓으며 갈등하고 있는 모습이다.

나보타 균주를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에 제출해야 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대웅제약은 “증거수집 절차는 양사에 적용되므로 메디톡스 역시 대웅제약이 지정한 전문가에 균주를 제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메디톡스는 “ITC 행정명령은 대웅제약 ‘나보타’ 균주에만 해당한다”고 일갈했다.

양측간 날 선 비방은 계혹될 전망이다. 메디톡스는 과거 보툴리눔 톡신 제제 생산 과정에 위법 행위가 의심된다는 의혹에 “제보자가 대웅제약과 결탁한 메디톡스의 과거 직원”이라며 “제보 내용 자체의 신뢰성이 의심된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웅제약은 “전혀 연관성 없는 얘기”라며 “메디톡스는 의혹이 사실과 다르다고 판단되면 명확히 해명하면 될 것”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ITC의 개입으로 두 회사의 보톡스 전쟁이 종지부를 찍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그 과정에서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신뢰도 저하, 이미지 실추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