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외
  • 다저스 감독 “류현진 투구 명인과 같아…말로 표현할 수 없어” 극찬

  • 기사입력 2019-05-13 1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A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13일(한국시간) 홈 경기에서 류현진의 호투로 6-0 완승을 거둔 뒤 인터뷰에 나섰다. 그는 “류현진은 매우 건강하고, 또 그의 투구와 게임 플랜은 포인트를 잘 맞추고 있었다”면서 “그가 우리 팀에 해준 것, 그의 투구에 대해서는 충분히 말할 수 없을 정도이다”라고 극찬했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무실점 역투로 승리 투수가 된 류현진(32·LA 다저스)에 대해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또다시 극찬을 쏟아냈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올 시즌 놀라운 삼진·볼넷비율을 자랑하는 류현진의 투구에 대해 입을 다물지 못했다.

로버츠 감독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 류현진의 호투로 6-0 완승을 거둔 뒤 가진 인터뷰에서 “그의 호투에는 여러 단계의 비결이 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은 매우 건강하고 또 그의 투구와 게임 플랜은 포인트를 잘 맞추고 있었다”면서 “그가 우리 팀에 해준 것 그의 투구에 대해서는 충분히 말할 수 없을 정도다”라고 극찬했다.

로버츠는 “류현진은 이길 수 있는 여건뿐 아니라 불펜을 쉬게 해줬고 엄청난 스타트를 했다”라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다저스가 전날 충격의 역전패를 당한 아픔을 류현진이 깨끗이 씻어준 것으로 평가했다.

로버츠는 “류현진의 오늘 투구는 테크니션으로서, 명인과 같았다(masterful)”면서 “상대팀에 좋은 타자들이 있었지만 어떻게 상대하는지, 어떻게 공략하는지, 밸런스를 어떻게 유지하는지 보여줬다. 스트라이크존에서 어떻게 배트를 피해 가는지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상대팀에 매우 어려운 투수 (스티븐) 스트래즈버그가 버티고 있었지만 류현진이 경기를 지휘하며 통제했고 끝까지 어떤 요소도 잃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