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원숙 “아들 잃고 가면성 우울증, 힘든지 모를 정도”

  • 기사입력 2019-05-04 13: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박원숙이 아픈 과거를 털어놨다. 아들을 잃고 보낸 회한의 세월에 눈물을 흘렸다.

3일 오후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에서 박원숙과 윤택은 서로의 속내를 드러냈다.

윤택은 박원숙이 아들을 먼저 떠나보냈던 때를 조심스레 언급했다. 박원숙은 “2003년 (윤택이) 데뷔하던 해”라며 “2003년 11월 3일”이라며 운을 뗐다.

박원숙은 아들을 보낸 후 가면성 우울증이 왔음을 고백했다. 그는 당시에 “힘든지도 모를 정도로 거의 생각하지도 않았다. 장례를 치르고 손녀와 같이 책상, 침대를 사주려고 백화점에 갔더니 사람들이 위로를 했다. 같이 있던 매니저가 ‘선생님 괜찮으세요?’ 해서 고개를 끄덕였는데 생각해보니까 ‘주머니에 축축하고 죽은 새가 있다. 알지만 만지기 싫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라며 회상했다.

아울러 박원숙은 “시간이 진짜 약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떤 사람이 날 위로하려고 했던 말이 ‘우리 다 기차를 타고 종착역을 향해 가는데 아드님은 침대칸으로 일찍 간 것뿐이에요’ 그랬다. 그 말이 참 위로가 됐다”고 했다.

박원숙은 지난 2003년 11월3일 교통사고로 아들을 잃었다. 사망일 당일 경사길에서 미끄러진 화물차에 치여 목숨을 잃은 것. 박원숙은 대학 시절 드라마 동아리 선배와 하룻밤 사랑을 나눠 21살의 나이에 첫아들을 봤다. 이후 며느리가 재혼하며 손녀와도 현재 떨어져 지낸 것으로 알려지며 세간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