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윤지오 출국 후 박훈 “후원자들도 사기 혐의 고소 준비”

  • 기사입력 2019-04-25 06: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OSE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윤지오에게 후원금을 입금했던 후원자들이 윤지오를 사기 혐의로 고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지오를 고소한 김수민 작가의 법률 대리인을 맡고 있는 박훈 변호사는 24일 윤지오가 출국한 이후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박훈 변호사는 “당시 로드매니저였던 분에게 있지도 않은 사실을 들어 심한 명예훼손을 했던 부분도 추가 고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원래 윤지오는 24일 이후에도 여러 일정이 있었다”며 “23일 새벽 내가 고소장 접수 예고를 하자 그날 저녁 비행기를 예약했고 오후 4시에 내가 기자회견을 하자 출국 일정을 미루더니 오늘(24일) 아침 비행기로 예약했다가 다시 저녁 비행기로 변경하고는 출국장으로 가버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점을 우려해 출국금지 요청을 했던 것인데 사건이 성숙되지 못하다 보니 고소한 것만으로는 출국 금지할 수 없다는 경찰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지오에 대한 법적 대응은 계속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지오는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이 과정을 아프리카 TV를 통해 생중계 하기도 했으며, 현장에서는 취재진과 설전을 벌었다.

그는 공항에 대기하고 있던 언론사 카메라를 향해 “장난하시냐”고 언성을 높였고, ‘갑자기 왜 출국하냐’는 질문에 “갑자기가 아니다”라며 “엄마가 4월 4일부터 아프다고 했다”고 소리쳤다.

윤지오는 장자연 사건에 대한 그의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는 김수민 작가에게 지난 23일 고소당했다. 김수민 작가를 대리하는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