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언주 “패스트트랙 최대 피해자는 바른미래…최악 무능정당될 것”

  • 기사입력 2019-04-23 07: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바른미래, 23일 오전 의총서 패스트트랙 논의
-반대파 이언주 “민주당ㆍ정의당 함정에 빠졌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23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강행 처리하면 최대 피해자는 바른미래”라며 “바른미래는 사상 최악의 무능한 정당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당내 패스트트랙 반대파인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바른미래 지도부가 의원총회를 열고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를 시도할 모양인데, (지도부가)부끄러운 줄 모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선거법이 패스트트랙을 탄다 해도 바뀐 법으로 선거를 치르려면 선거구획정 과정까지 ‘날치기’를 여러번 해야 한다”며 “하지만 25석이나 되는 선거구를 없애는 합의는 쉽게 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특히 더불어민주당도 그땐 협조가 소극적이게 될 가능성이 크다”며 “(민주당이)자유한국당을 선거구획정까지 따돌리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결국 민주당의 바람대로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법은 통과되고, 선거법은 법만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후 선거구획정까지 안 될 가능성이 농후한 것”이라며 “그러면 (바른미래당은)그간 ‘북한 보위부법’인 검찰개악법,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를 강화시킬 공수처법을 비례 의석을 늘려준다는 말에 혹해 통과시킨 사상 최악의 정당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

이 의원은 선거구획정까지 합의해도 문제는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바른미래가 야당 정체성을 버리고 여당과 야합하면 영원히 민주당의 2중대로 전락한다”며 “국민이 외면하고 표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정의당은 우리와 입장이 다르다”며 “정의당은 지금 현행제도로 선거를 한다해도 민노총 등 확고한 지지기반을 앞세워 민주당과 연합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지지하기 지친 보수층이 새 희망을 갖고 바른미래를 지지했는데, 그 바람과 정반대로 가는 바른미래를 왜 지지하겠느냐”며 “결국 비례조차 예상과는 달리 의석을 확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 등 바른미래 지도부가 민주당과 정의당의 ‘함정’에 빠졌다고 보고 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실정과 독재, 문 정부의 경제파탄과 외교왕따 등 국민이 점점 ‘반문’으로 돌아서며 적폐청산 대 적폐였던 4대 1 구도가 신적폐 대 신적폐청산의 2대 3 구도로 바뀌는 시점”이라며 “이 구도를 4대 1로 돌리려는 (민주당과 정의당의)음모가 적잖이 성공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부회뇌동하는 어리석은 바른미래도 민심 신판의 대상이 될 것”이라며 “우리가 심판해야 할 권력은 문 정부로, 여의도식 야합에 흔들리지 말고 헌법가치를 지켜야 한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