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판빙빙 되고파” 1억7000만원 들여 성형한 中여성

  • 기사입력 2019-04-21 20: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서프라이즈’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중국 스타 판빙빙이 자신의 도플갱어로 인해 온갖 루머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4월 21일 방송된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는 중국 스타 판빙빙의 이야기가 담겨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았다.

판빙빙은 드라마 ‘황제의 딸’로 데뷔한 이후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명실상부 중국을 대표하는 여배우로 활약해왔다. 2015년에는 동료 배우 리천과 연인임을 공식 인정하며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판빙빙을 두고 이상한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간 적도 없는 곳엘 갔다는 헛소문은 물론 산부인과에서 나오는 걸 봤다거나 임신했다는 황당한 루머까지 돌아 판빙빙과 리천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진의를 파악해보니 판빙빙과 똑같이 성형수술을 한 여성 때문에 돌았던 소문이었다.

허청시라는 이름의 여성은 15세부터 판빙빙에 푹 빠져 무려 100만 위안, 한화로 1억7천만 원의 돈을 들여 수차례 성형수술을 감행했다.

이후 2016년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와 중국을 충격에 빠뜨렸는데, 판빙빙과 쌍둥이 같은 외모를 갖게 된 그녀를 보고 모두들 깜짝 놀랐다.

심지어 허청시의 남편인 위샤오취안까지 리천과 똑같이 성형수술을 한 사실이 알려져 경악케 했다.

그러나 결혼 2년 만에 위샤오취안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알게 돼 파경을 맞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