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황교안 “文대통령, 김정은 대변인 역할 하느라 사방팔방 구걸외교”

  • 기사입력 2019-04-20 16: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멈춤), 국민이 심판합니다’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청와대 방향으로 가두행진을 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0일 “문재인대통령은 경제 살릴 외교는 전혀 하지 않고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에서 이같이 밝힌 뒤 “문 대통령은 대북제재를 풀어달라고 사방팔방 돌아다니며 구걸하고 다니는데, 대한민국 자존심을 어디다 팔아놓았나”라고 비판했다.

지난 2월 27일 당 대표로 선출된 이후 처음으로 장외집회에 나선 황 대표는 이날 “피 끓는 마음으로 광화문에 처음 나왔다”며 “문 대통령은 김정은을 대변하는 일을 중단하고 무너진 한미동맹을 즉각 복원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영국 총리와 프랑스 대통령 면전에서 박대당하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몇분간 단독회담을 했는가”라며 “저도 총리 시절 다른 나라 대통령과 얘기할 때 최소한 20분은 얘기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한결같이 좌파 독재의 길을 걸었다”며 “입으로는 민주주의를 외치면서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좌파천국을 만들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힘도 없는 지난 정권 사람들은 아무리 나이가 많아도 잡아넣고, 아무리 큰 병에 시달려도 끝끝내 감옥에 가둬놓고 있다”며 “친문(친문재인) 무죄, 반문(반문재인) 유죄가 이 정권이 말하는 민주주의냐”라고 외쳤다.

황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당원·지지자들은 이날 집회에서 규탄 발언을 마친 뒤 청와대 인근 효자동 주민센터를 향해 가두행진을 이어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