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손흥민 멀티골, 英 극찬 세례 “비현실적”, “이런 마무리가 있을까”

  • 기사입력 2019-04-18 07: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이터]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멀티골을 터트리면서 세계 축구팬에게 다시금 그의 실력을 입증했다. 영국 매체들은 잇달아 손흥민의 골 소식을 전하면서 극찬했다.

손흥민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멀티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이 토트넘 공격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투톱으로 경기에 나섰다.

토트넘은 전반 4분 만에 라힘 스털링에게 일격을 당했다. 그러나 3분 후 동점골을 만들었고,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멈추지 않았다. 전반 10분 두 번째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스카이스포츠는 실시간 속보를 전하며 “해리 케인이 누구? 손흥민이 있다! 손흥민이 또 다시 골을 넣었다. 그는 골문 먼 구석을 바라봤고, 득점을 위해 센세이셔널한 노력을 기울였다. 에데르송이 몸을 뻗었지만, 막을 수 없었다. 이것은 비현실적이다”라고 평가했다.

앨런 시어러는 BBC를 통해 “20야드에서 슈팅을 때렸다. 맨시티 골키퍼 에데르송에게 기회는 없었다. 이런 마무리가 있을까”라며 박수를 보냈다. BBC는 “이제 손흥민이 아시아인 챔피언스리그 최다 득점자가 됐다. 샤츠키흐의 11골을 넘고 챔피언스리그 역사를 썼다”라며 칭찬했다.

이날 경기는 토트넘이 3대4로 패했다. 하지만, 1차전에서 1대0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비록 2차전을 패했지만, 원정경기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에 진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