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가생이닷컴’ 日 반응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 한국인들 부럽다”

  • 기사입력 2019-04-18 07: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맨체스터 시티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소속팀 토트넘을 4강으로 이끈 손흥민(27·토트넘)에 대한 일본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3-4로 패했다.

안방 1차전에서 1-0 승리를 챙긴 토트넘은 1,2차전 합계 4-4를 기록했으나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골잡이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손흥민은 토트넘 공격의 최전선에 나섰다. 그리고는 전반 7분과 10분에 연이어 골 맛을 봤다. 시즌 19호, 20호 골이 차례로 터뜨렸다.

해외 누리꾼 반응 번역사이트 ‘가생이닷컴’은 경기가 끝난 후 일본 누리꾼들의 반응을 번역해 게재했다.

일본 네티즌들은 손흥민의 골을 본 이후 “손흥민 원톱이라니 굉장하다” “아시아의 영웅 손흥민” “한국인들이 부럽다. UCL에 골 넣을 일본인 선수가 없잖아” “솔직히 케인 없어도 되네” “손흥민은 진심으로 역대 아시아 최고 선수구나” “아시아의 왕은 역시 레벨이 완전 다르다” “아시아에서 앞으로 10년 안에는 이런 선수 또 안나오겠지” “뒷모습이 호날두 같네” “몬스터 손흥민” “아시아에서 유일한 월드클래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토트넘이 현재 챔피언스리그 체제로 재편된 이후 준결승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손흥민은 박지성, 이영표 이후 챔피언스리그 4강 무대를 누비는 세 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토트넘은 아약스(네덜란드)와 결승 한 자리를 놓고 다툰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