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윤지오 장자연 사건 책 출간 “성상납 제안, 나한테도 왔었다”

  • 기사입력 2019-04-15 06: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고(故) 장자연 사건을 다시금 수면 위로 올린 배우 윤지오(32)씨가 북콘서트를 열었다.

윤 씨는 14일 오후 4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저서 ‘13번째 증언’ 북콘서트를 열고 책 출간까지 있었던 일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윤 씨는 “사실 지나고 보면 다 견딜 만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10년 내내 도망 다닌 것은 아니었다”면서도 “단역밖에 할 수 없었고, 결국 언니 나이쯤 돼서 (성 상납) 제안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윤 씨는 “결코 하지 않았지만 제안을 받은 것만으로도 수치스러웠다. 어머니의 설득으로 청소년 시절을 보낸 캐나다로 돌아간 뒤 우울증이 왔다”라고도 했다.

책은 사건 초기부터 일기 형식으로 썼던 글을 토대로 엮어냈다고 한다. 윤 씨는 “지금도 ‘소설이다’ ‘허구다’ 이런 얘기가 나오지 않느냐. 그래서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책은 법률 자문을 받아 10번의 수정 작업을 거친 끝에 출판됐다.

그는 사건이 10년 후 책을 출간하는 이유에 대해 “늦게 나온 것은 섣불리 나서기에 너무 위험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살아있음에 감사하다. 언니와 여러분이 지켜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후회하고 싶지 않았다”며 “후에 저 자신을 돌아볼 때 창피하고 싶지 않았다”고 폭로 결심 계기를 밝혔다.

이날 북콘서트에는 박창진 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도 참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원한 비키니 패션쇼'
    '시원한 비키니 패션쇼'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