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친구 배신ㆍ범죄 방관’ 비판에…강혁민 “정준영과 한번도 논 적 없어”

  • 기사입력 2019-03-26 14: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혁민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얼짱시대’ 출신 유튜버 강혁민이 정준영 사생활 폭로 후 자신에게 쏟아지는 비판에 대해 입을 열었다.

강혁민은 2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왜 같이 매일 놀고 희희덕거리던 친구를 팔아먹느냐고 하시는데 누구랑 헷갈리시는지. 저 그 형(정준영)이랑 논 적 단 한번도 없다”라며 “오히려 영상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피하기 바빴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강혁민은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과거 Comedy TV ‘얼짱시대’에 정준영과 약 1년간 함께 출연했던 것을 언급하며“솔직히 그 형에 대한 제 이미지는 여자와의 잠자리에 미친 사람 같았다”며 “그 형은 좀 병적으로 많이 심각했다. 대화하면 항상 여자 이야기만 했다”며 정준영에 대해 폭로했다.

이어 “내가 여자였으면 정말로 피하고 싶은, 엮이고 싶지 않은 사람인 건 확실하다. 그때부터 문란한 사람이었다”며 “그 형이 몰카까지 진화했을 줄은 몰랐다. 그래도 언젠가는 여자 문제로 터질 줄 알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몇몇 네티즌들이 “왜 친구를 팔아먹냐” “방관하다 이제 와서 뭐라고 하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강혁민은 또 “또 ‘방관하다가 왜 이제 와서 뭐라 하냐’고 하시는데, 영상 보시면 아시다시피 문란한 사람인 것만 알았지 몰카범인 거 몰랐습니다. 몰카범인 것이 알려지고 나서 저에게 그 형에 대한 이야기와 질문들이 쏟아져 나왔고 그저 솔직하게 제가 직접 보고 느낀 점과 이번 일에 대한 심정을 말씀드린 것입니다. 애초에 몰카범인 것이 세상에 알려지고 나서 저도 그런 질문들을 받았고 그전에 몰카범인 것을 모르고 그저 문란했다고 말씀드렸다 한들 그게 더 이상하지 않을까요”고 설명했다.

강혁민은 “같이 일했던 정으로, 질문들을 무시하고 침묵으로 일관하려 했으나 지라시로 인해 민폐를 느끼고 있었고, 그 지라시의 말도 안되는 허구에 대해서 꼭 이야기를 드리고 싶었다”며 “또 한국에는 그렇지 않은 착한 사람들과 여성을 물건 취급하지 않는 사람도 많다는 것을 꼭 알려드리고, 반박하고 싶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강혁민은 “만약에 내 주변에 정말로 소중한 친구가, 혹은 가족 중에 몰카 피해자가 있었다면 또 그걸 자기 친구들이랑 돌려보고 그랬다면 뭐라 하는 걸로 끝나지 않았을 겁니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