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GS리테일, 최근 5년간 고용창출 가장 많이 한 기업

  • 기사입력 2019-03-25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총 직원 수 2013년 4373명→1만1934명
- 5년간 직원 증가율도 172.9%로 압도적 1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GS리테일이 최근 5년 동안 고용창출을 가장 많이 한 대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25일 시가총액 순위 상위 100개 대기업 중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5년 사업보고서를 모두 공시한 74개 대기업의 직원현황을 분석해 발표했다.

금융감독원 공시자료에 따르면 GS리테일은 2013년 전체 직원 수가 4373명이었으나 2017년에는 5년 전 대비 7561명 증가해 전체 직원 수가 1만1934명을 기록했다. 5년 전 대비 직원 증가율은 172.9%로 5년 만에 전체 직원 수가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그 뒤는 현대자동차로 5년 전 대비 직원 수가 5491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삼성물산이 같은 기간 4360명 증가했고, ▷LG화학 4222명 ▷삼성전자 3990명 ▷LG이노텍 3055명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GS리테일은 5년 전과 비교해 직원 증가율이 가장 높은 대기업으로도 이름을 올렸다. GS리테일은 5년간 직원 증가율이 172.9%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삼성물산이 86.1%의 증가율로 뒤를 이었고 ▷네이버 75.1% ▷카카오 65.6% ▷메리츠종금증권 61.6% ▷현대백화점 53.1%의 순으로 직원 증가율이 높았다.

직원이 가장 많은 대기업은 삼성전자였다. 2017년 12월 기준 삼성전자의 직원 수는 총 9만9784명으로 조사대상 대기업 중 직원 수가 가장 많았다.

현대자동차가 6만8590명으로 다음으로 많았고 ▷LG전자 3만7653명 ▷기아자동차 3만4720명 ▷LG디스플레이 3만3335명 ▷이마트 2만7656명 ▷롯데쇼핑 2만5992명 순으로 전체 직원 수가 많았다.

한편, 이들 대기업이 5년 동안 창출한 고용규모는 1만70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대기업의 2017년 전체 직원 수는 총 76만102명에 달했다. 이는 5년 전 동일기업의 직원규모 74만3175명보다 1만6927명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여성 직원 증가율은 4.8%로 남성 직원 증가율 1.6%보다 높았다.

igiza7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