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김학범호, 캄보디아에 몸풀듯 6-1 완승

  • 기사입력 2019-03-25 07: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FC U-23 챔피언십 예선…2연승
-호주와의 최종전 앞두고 조 1위
-호주와 무승부 이상이면 본선행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예선에 앞서 파주 NFC에서 훈련하고 있는 대표팀 선수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캄보디아를 꺾고 쾌조의 2연승을 올렸다.

한국대표팀은 24일 캄보디아 프놈펜의 내셔널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캄보디아를 6-1로 제압했다.

1차전에서 대만을 8-0으로 꺾은 데 이어 2연승을 기록한 우리나라는 이날 대만을 6-0으로 대파하고 역시 2연승을 달린 호주를 득점에서 앞선 조 1위가 됐다.

우리나라와 호주는 26일 조 1위 자리를 놓고 맞붙는다.

이번 대회 각 조 1위 11개 팀과 조 2위 상위 4개 팀이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 진출하는데 우리나라는 호주와 무승부 이상이면 조 1위를 확정하게 된다.

본선은 아시아 3장의 티켓이 걸린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한다.

대표팀은 킥오프 3분 만에 한찬희의 선제골로 포문을 연 대표팀은 5분 후 코너킥 상황에서 나온 장민규(한양대)의 헤딩 골로 금세 2-0을 만들었다.

추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친 후 후반 12분 김보섭(인천)이 한 골을 추가했다.

대표팀은 후반 16분 수비 실수로 캄보디아에 한 골을 내줬지만 후반 35분 캄보디아 진영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가 캄보디아의 자책골로 연결돼 다시 4-1로 스코어를 벌렸다.

이어 후반 교체 투입된 이동경(울산)이 두 골을 더 뽑아내며 6-1 완승을 거뒀다.

이동경은 대만전에서도 교체로 나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데 이어 두 경기에서 5골을 넣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