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승리에 10억원 투자한 대만 린사모…자금 출처 삼합회 의혹

  • 기사입력 2019-03-24 09: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그것이 알고싶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그것이 알고싶다’가 버닝썬 게이트의 숨은 배후로 알려진 ‘린사모’에 대해 다뤘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 편이 방송됐다. 지난 1월 김상교 씨의 폭행 사건을 시작으로 불거진 버닝썬 사태와 각종 논란, 경찰 유착 의혹 등에 대해 제보자들의 증언과 함께 집중적으로 파헤쳤다.

최씨는 승리 최측근인 몽키뮤지엄 사단이 버닝썬의 진짜 주인이라고 주장했다.

버닝썬의 지분구조는 호텔측이 50%, 승리 친구인 이문호 대표가 10%, 유리홀딩스가 20%, 해외투자자가 20%. 유리홀딩스는 승리와 유 대표가 공동으로 출자한 회사다.

대만의 린사모는 20%의 지분을 가진 해외투자자. 제보자들은 “‘린사모’는 대만에서 이름조차 부르지 못하는 존재다. 남편이 대만에서 총리급인 인물”이라고 증언했다.

버닝썬 전 직원들은 린사모는 보통 매니저로 불리는 화교의 이름으로 테이블을 예약하고, 2억짜리 더블 만수르 세트를 시킨다고 설명했다.

버닝썬 전 직원은 린 사모가 삼합회 대장을 데리고 온 적도 있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버닝썬 관계자들이 린사모의 투자금 출처가 삼합회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이문호 대표는 “승리는 원래 돈이 없었다. 린사모가 10억을 투자했고 우리에게 지분을 주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