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45% 대 44%…文 대통령 지지율, 긍ㆍ부정 모두 40%대 박스권

  • 기사입력 2019-03-22 10: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40%대에서 긍ㆍ부정 박스권 형성…평균 차이 2%포인트에 불과

[한국갤럽 제공]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박빙이다.

22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한다고 답한 이들은 45%였다. 잘못한다고 답한 이들은 44%였다. 차이가 1%포인트에 불과하다.

이는 지난주 대비 긍정평가가 1%포인트 상승하고, 부정평가가 2%포인트 하락한 결과다. 작년 12월 첫째 주부터 이번 주까지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는 모두 40%대에 머물며 박스권을 형성했다. 긍ㆍ부정 평가의 평균 차이는 2%포인트로 집계됐다.

연령대로 보면 30대와 40대가 견고하게 문 대통령을 지지했다. 30대에서는 58%가, 40대에서는 65%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20대는 44%가, 50대는 57%가, 60대 이상은 51%가 문 대통령을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정당 지지율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여전히 자유한국당을 상회하고 있다.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37%가 나왔다. 자유한국당은 21%다. 16%포인트 차이가 난다.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에 비해 2%포인트 하락했으나, 한국당도 1%포인트 하락해 격차에 큰 변화가 없었다.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7%였고, 정의당 지지율은 2%포인트 상승한 9%를 기록했다.

이날 여론조사는 한국갤럽 자체 조사로 19일부터 21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002명에게 물은 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