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난타 당하는 박영선, 저격수 본능으로 반격하나

  • 기사입력 2019-03-22 09: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적극 해명하고 사실과 다르다고 판단되면 법적대응 승부수
- 후보자 신분으로 선거 나서는 것처럼 시장 방문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맞고만 있지 않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야권에서 불거진 각종 의혹에 적극적인 대처를 하자 정치권에서 나온 말이다. 박 후보자는 야권 의혹을 하나하나 해명했고, 사실과 다르다고 판단되면 법적 절차를 생각하는 등 공방전도 불사했다.

후보자들은 통상 바짝 엎드려 청문회 국면이 지나가기를 기다리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현직 의원은 그런 경향이 짙다. 현역 의원은 어차피 청문회를 통과한다는 ‘불패 신화’가 있는데다가, 검증을 노리는 의원들 심기를 건드려 좋을 것이 없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거부되기 전까지 현역 의원들은 모두 청문회를 무사히 마쳤다.

그러나 박 후보자는 다른 반응을 계속해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청문회 국면을 적극적인 진실게임으로 몰고 간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를 박 후보자의 평소 정치 행보와 연관지어 설명한다.

한 여권 관계자는 “저격수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 의원 프리미엄을 노리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최순실 청문회’에서 ‘최순실을 모른다’고 주장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위증을 잡아내기도 하는 등 공격수로 활동했다. 이에 야권 내부에서도 ‘의원 프리미엄’은 없다며 박 후보자를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함께 대표적인 공격 대상으로 보는 상태로 전해졌다.

실제로 박 후보자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윤한홍 의원이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일반적인 해명 수준을 넘어선 반응이다. 황 대표는 박 후보자를 겨냥해 집이 4채가 된다고 했으나, 그중 1채는 전세다. 4채가 아닌 3채 뿐이라는 해명이다.

‘지난 5년간 박 후보자가 30억원을 벌어 대부분 소비하면서 전통시장 소비액은 82만원에 불과하다’는 윤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신용카드 쓴 것으로 본(분석한) 것인데 전통시장에서 신용카드를 쓰느냐”고 했다. 온누리 상품권이나 현금으로 사용해 내용이 기록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곽대훈 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미성년자 자녀 8000만원 상속 의혹에 대해서는 허위과장 자료라고 즉시 반박했다. 박 후보자 측은 “2007년 한국투자증권에 1800만원을 입금했다가 이듬해 외환은행으로 계좌를 바꾸면서 1900만원가량 신고했는데 이를 1900만원 소득이 생겼다는 논리”라며 “1800만원에서 1900만원으로 100만원이 순증액 한 것을 3700만원으로 계산한 터무니 없는 자료”라고 했다.

후보자 신분인 현재부터 시장을 찾아 메시지를 내기도 했다. 통상 시장 방문은 선거에 나가는 인사들이 즐겨 잡는 일정이다. 최대한 외부노출을 자제하는 후보자로는 이례적이다. 박 후보자는 후보자가 되고 나서 남구로시장을 찾아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려면 적어도 30%보다는 좀 더 소득공제를 해줘야 하지 않나”라며 “신용카드와 현금보다 높은 35% 소득공제를 해준다면 확산이 굉장히 빨라질 것”이라고 했다.

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