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울시의회 지방분권TF ‘지방의회법’ 제정 국회 토론회

  • 기사입력 2019-03-22 09: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방의회 독립성ㆍ자율성 법으로 보장 논의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특별시의회 지방분권TF(단장 김정태ㆍ영등포2,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지방의회 위상정립과 지방의회법 제정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해 2월 8일 발의된 ‘지방의회법’제정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지방의회법’을 대표발의한 전현희 국회의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간사와 서울특별시의회가 공동주최한다.

1부 개회식은 이준형 서울시의원의 사회로 진행되며, 전현희 국회의원, 홍익표 국회의원,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의 개회사가 있을 예정이다.

2부 토론회는 김태영 교수(경희대)가 좌장을 맡아 진행하며 김정태 단장의 발제로 포문을 연다. 토론자로는 이기우(인하대 교수), 최영진(중앙대 교수), 고병국(서울시의원), 안경원(행안부 선거의회과장), 이승훈(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사무처장), 유병권(문화일보 전국부장)이 참여해 ‘지방의회법’ 제정을 주제로 토론이 펼쳐지게 된다.

이번 토론회를 주관하는 서울시의회 지방분권TF는 2016년 10월 신원철 현 서울시의회 의장을 제9대 지방분권TF단장으로 해 출범했다.

신원철 의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지방의회 위상정립과 ‘지방의회법’ 제정은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는 필수 과제”라며“이번 토론회를 통해 진정한 시민주권의 시작, 지방분권으로 한 걸음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방의회법’은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정책지원 전문인력 도입’ 등 지방분권 7대과제를 모두 담고 있는 법안으로, 국회는 국회법에 따라 운영되듯이 지방의회도 지방의회 운영 전반에 대한 법이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발의되었다. 지방의회와 지방정부 사이의 견제와 균형을 확립하고, 지방의회의 조직·운영 등의 전반을 아우르는 지방의회 기본법의 성격을 띠고 있다.

김정태 단장은 “이번 토론회에서 ‘지방의회법’ 제정을 위해 국회, 행정안전부, 지방의회의가 삼박자를 맞출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지방의회법 제정은 지방의회 위상정립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jycaf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