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추경호 “4대강 보 수문개방 모니터링으로 330억원 매출 손실”

  • 기사입력 2019-03-21 17: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추경호<사진> 의원은 21일 “문재인정부 출범 후 4대강 보 수문을 열고 진행한 모니터링 작업으로 그간 입은소수력발전소 발전 매출 손실만 330억원”이라고 밝혔다.

추 의원이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2016년 전력판매 평균금액과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인 2017년 6월∼2018년 12월 중 전력판매 실적을 비교한 결과 327억5000만원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8개 보가 위치한 낙동강권역의 순손실액이 222억원으로 가장 컸다. 4대강 조사ㆍ평가 기획위원회가 보 해체 등을 제안한 금강과 영산강 권역은 각각 78억원과 27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손실된 발전량은 154GWh다. 3인 가구 기준으로 5만1367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전국 16개 보에 1970억원을 들여 건설한 소수력발전소는 2013∼2016년 연평균 68억원의 운용비로 600억원의 발전 매출을 기록했다.

추 의원은 이를 토대로 “16개 보를 해체하면 연간 600억원 손실을 입는다”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 한 마디에 추진된 보 수문개방과 모니터링 실시로 엄청난 양의 수자원이 바다로 흘러 버려졌다”고 했다. 이어 “4대강 보 파괴로 대표적 친환경 에너지원인 소수력발전소가 기능을 상실할 위기”라며 “농번기 물 부족 사태를 우려하는 농민들의 걱정과 한탄도 말 못할 지경”이라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