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윤 총경, 靑 근무때 최종훈·박한별 부부와 골프쳤다

  • 기사입력 2019-03-19 08: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종훈(왼쪽),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가운데)[연합], 박한별(오른쪽)[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그룹 빅뱅의 전 멤버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 등 유명 연예인과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윤모 총경이 승리뿐만 아니라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과 배우 박한별(35) 등 다른 연예인들과도 골프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총경은 승리 등이 함께하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된 인물이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윤 총경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근무하던 지난해 초 한국에서 최종훈, 승리의 사업파트너인 유리홀딩스 유모(34) 대표, 유 대표의 부인인 박한별과 함께 골프를 쳤다.

경찰에 따르면 윤 총경은 평소 알고 지내던 한 사업가로부터 유씨를 소개받았다고 한다. 청와대에 파견 근무 중이던 2017년과 지난해에도 유씨 등과 골프를 쳤고, 승리와 식사도 했다.

특히 FT아일랜드 최종훈은 경찰 조사에서 “윤 총경 및 유인석 부부와 같이 골프를 쳤다. 말레이시아 K팝 공연 티켓도 윤 총경에게 건넸다”고 진술했다. 유씨의 부인은 배우 박한별이다.

최종훈은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 처분을 받았는데,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음주운전이 보도되지 않도록 (경찰서) 팀장이 무마해줬다‘고 써 논란이 됐다.

한편, 경찰은 윤 총경을 18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윤 총경은 지난해 7월 버닝썬에서 미성년자 출입사건이 불거지자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34)씨의 부탁을 받고 후배 경찰에게 사건 진행 상황을 물어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을 담당했던 강남경찰서 출신 경찰관 3명도 입건(업무상 비밀누설 혐의)돼 피의자로 입건된 현직 경찰관은 4명으로 늘었다.

경찰 유착 의혹이 연일 불거지자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적 불신과 우려가 상당하다는 것을 무겁게 인식하고 있다. 경찰 유착을 수사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발본색원하겠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배석한 서울청 관계자는 “윤 총경은 경찰 조사에서 ‘단속된 사안이 경찰서에 접수됐는지, 그것이 단속될 만한 사안이 되는 건지를 (후배 경찰에게) 알아봐달라고 했던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앞으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