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송선미 “故 장자연과 친분 없어, 나 역시 분노”

  • 기사입력 2019-03-19 07: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송선미가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 있다는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송선미는 18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저 역시 고인이 억울한 죽음을 맞이했다면 꼭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고인과 친분이 조금도 없었고 당시 사건의 내막 등에 대해서도 모른다”고 밝혔다.

이어 송선미는 “장자연 님이 당시 저와 같은 회사에 있는지조차 몰랐다. 매니저 유 씨로부터 ‘김 대표 밑에 있는 신인’이라는 얼핏 전해 들은 것이 전부다”라고 밝혔다.

그는 “당시 사건의 내막이나 등에 대해 모름에도 제가 거론되는 것은 굉장한 부담이다. 아는 것이 있다면 제가 왜 함구하고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송선미는 “저는 결혼한 지 얼마 안 된 상황이었고 불미스러운 자리에 대한 경계심이 많았다”며 김 대표와 일하면서 접대, 강요된 술자리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함께 2년 동안 일을 했으며 그 중 1년은 김 대표가 연락이 두절돼 일을 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시간이 흘러 계약이 끝났고 김 대표에게 받지 못한 출연료가 있어 소송을 진행했다. 김 대표는 제가 계약을 위반했다는 증거를 모아 맞고소를 했다”며 “그 일은 벌써 김 대표가 패소했다는 법원 결정이 나왔으며, 저는 정당한 법적 절차를 밟고 퇴사했다”고 했다.

또 “김 대표가 (사건 관련) 나쁜 일을 했다는 사실들은 보도를 통해 접했고 저 역시 분노했다”며 “현재 아이를 키우며 소소한 행복을 찾으려 하는데 제 이름이 불필요하게 거론되는 걸 보며 무기력증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김 대표와 매니저 유 씨가 지금이라도 입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디스패치는 이번 사건에 배우 이미숙과 송선미가 연루돼 있다고 1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장자연이 작성한 문건에는 이미숙과 송선미의 피해 사례도 포함됐다. 특히 이미숙은 장자연 사망 후 참고인 신분으로 받은 경찰 조사에서 장자연의 존재와 문건 작성 사실을 모른다고 진술했다.

장자연의 동료이자 성접대 문건인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를 본 유일한 증인인 배우 윤지오 역시 두 사람을 언급한 적 있다. 윤지오는 최근 인터뷰에서 “당시 같은 소속사 선배 배우였던 이미숙, 송선미가 진실을 말해줘야 한다”며 “제가 잘못 이해하거나 오해하는 부분이 있다면 한마디라도 말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장자연 사건 재수사를 맡은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오는 5월 말까지 수사를 연장하기로 했다. 그런 가운데 이미숙과 송선미가 장자연 사건과 연관성이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