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미투 촉발’ 서지현 검사, 승리 사태에 “이젠 슬프다”

  • 기사입력 2019-03-15 07: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서지현 검사가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승리(이승현)와 정준영 사태에 복잡한 심정을 드러냈다.

서 검사는 14일 자신의 SNS에 “승리, 정준영 사건과 그에 대한 반응을 보며 처음에는 들끓는 분노가, 이젠 한없는 슬픔이 밀려온다”고 적었다.

서 검사는 이번 사건을 놓고 ‘재수 없이 걸렸다’, ‘진보가 여성 신경 쓰는 것’ 등의 반응이 나오는 것을 날카롭게 비판했다.

그는 “여성을 강간하면서 불법촬영해 트로피처럼 전시하고 동료는 이를 부추기고, 공유하고, 낄낄댔다”며 “이를 유지시켜준 공권력도 실재한다고 한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일반적인 상식과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이 끔찍한 범죄에 분노하는 것이 당연할 줄 알았다”고 지적했다.

서 검사는 “놀이가 아니라 범죄”라며 “소설도, 주장도 아니고 명백하게 끔찍하게 당한 10명도 넘는 살아숨쉬는 진짜 피해자들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여성들도 약자들도 사람”이라며 “이건 페미니즘도 과격주의도 아니다. 그저 범죄자를 처벌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검사는 상사의 성추행 피해와 검찰 조직의 부당한 대응을 고발해 미투 운동의 마중물이 됐단 평가를 받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