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바른미래, ‘패스트트랙’ 논의서 또 ‘쩍’ 소리만

  • 기사입력 2019-03-15 07: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진 여부 결론 도출 실패
-일부 의원 중심 반대 이견
-지도부ㆍ중진 갈등 표면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바른미래당이 선거제도 개편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 여부를 결론내지 못하고 있다. 여전히 당내 ‘화학적 결합’이 요원하다는 점만 확인되고 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바른미래당은 전날 오후 9시부터 4시간 가까이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진행했다.

의총에는 전체 소속 의원 29명 중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 권은희 정책위의장을 더해 정병국ㆍ김동철ㆍ이혜훈ㆍ유의동ㆍ하태경ㆍ지상욱 의원, 이준석 최고위원 등 20명이 참석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을 뺀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늦어도 이날까지 선거제도 개편안의 단일안을 만드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패스트트랙 절차를 밟는 데도 교감이 이뤄진 상황이다.

하지만 전날 바른미래 의총에선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신중론’이 나오는 등 격론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4당이 논의하는 합의안이 당초 바른미래가 주장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취지와 다르다는 게 핵심이다. 또 선거제도 개편안을 다른 법안들과 함께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 또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불과 며칠 전에도 5선 중진의 정병국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지금 정부여당이 만든 (선거제도) 개편안을 보면 반쪽짜리 연동형 비례제에 불과하다”며 “결국 패스트트랙에 올린다고 해도 법안이 통과되리라고 장담할 수 없다”고 했다. 하태경 의원도 “국민이 잘 모르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날치기’에 반대한다”며 “(의원 정수를 10% 줄이는) 한국당 안을 받고, (의석 수)270명을 중심으로 연동형 비례제를 다시 제안해야 한다”고 했다. 지상욱 의원, 이언주 의원 등도 패스트트랙 추진에 공공연히 반대 의사를 밝혀왔다.

패스트트랙 추진에 긍정적 입장을 밝혀온 김관영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에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목소리가 상당히 있었다”며 갈등 상황을 인정했다. 그는 “하지만 적어도 지금 상태에선 패스트트랙이 불가피하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손학규 대표도 패스트트랙이 바람직하지 않아도, 한국당의 반대로 추진할 수 밖에 없다며 의원들의 협조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는 반대 의견들을 참고해 여야 3당과 협상을 좀 더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김 원내대표는 “선거법에 대해 좀 더 협상을 하기로 했다”며 “특히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해선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담보하는 등 우리 당의 요구 내용을 전달하겠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