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기업
  • 삼성, 상반기 대졸 공채 스타트…“올해 1만명 뽑는다”

  • 기사입력 2019-03-11 09: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11일 전자ㆍ12일 금융ㆍ13일 非전자 제조 서류접수 시작
- 상반기만 5000명 채용 전망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삼성이 11일 올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전형을 시작했다.

전자, 금융, 비(非)전자 제조 등 3개 소그룹별로 진행되는 올 상반기 신입 공채에서는 지난해와 같이 직무 적합도를 우선적으로 고려해 총 5000명 이상을 선발할 것으로 예상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SDI, 삼성디스플레이 등 전자 계열사는 이날부터 ‘2019년 상반기 3급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위한 서류 접수를 시작했다.

삼성카드와 삼성증권, 삼성화재, 삼성생명, 삼성자산운용 등 금융 계열사는 오는 12일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엔지니어링, 삼성물산, 제일기획, 에스원등 비전자 제조 계열사는 오는 13일부터 각각 입사 지원서를 받을 예정이다.

원서 접수 마감일은 모든 계열사가 오는 19일이며, 다음달 ‘삼성 직무적성검사(GSAT)’를 거쳐 오는 7∼8월 입사하는 일정이다.

삼성의 올해 전체 채용 규모는 1만명선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가운데 최소 절반을 상반기에 채용할 것으로 예상돼 지난해 하반기(4000명 수준)보다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삼성전자가 전체 계열사 채용 가운데 약 80%를 차지하며, 인공지능(AI)과 바이오, 5G, 전장부품 등 이른바 ‘4대 미래성장 사업’을 중심으로 인력을 증원할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은 작년 8월 3년간 총 180조원ㆍ4만명 직접 채용을 담은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내놓은바 있다.

인크루트는 “삼성은 상반기 공채에 앞서 지난달부터 ‘캠퍼스 리크루팅’(채용 설명회)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번주에도 건국대에서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채용 상담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che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