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https 차단 논란 여파’ 文대통령 직무 긍정률, 20대 여성서 10% 하락

  • 기사입력 2019-02-22 10: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갤럽, 여론조사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이 20대 여성 사이에서 10%포인트 하락했다. ‘https 사이트 차단ㆍ검열’과 이른바 아이돌 외모 지침 논란의 여파로 분석된다.

22일 한국갤럽이 지난 19~21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평가를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45%가 긍정 평가했고 45%는 부정 평가했다. 나머지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긍정률은 지난 주에 비해 2%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률은 1%포인트 올랐다. 긍ㆍ부정률이 비슷한 상태가 석달째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20대의 긍ㆍ부정률의 경우 각각 41%, 45%로 나타났는데 20대 여성의 직무 긍정률은 50%로 지난주에 비해 10%포인트 떨어졌다. 20대 남성의 직무 긍정률은 32%로, 같은 기간 9%포인트 하락했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453명, 자유응답) ‘북한과의 관계 개선’(23%), ‘서민 위한 노력ㆍ복지 확대’(12%), ‘외교 잘함’(10%), ‘대북ㆍ안보 정책’(7%), ‘최선을 다함ㆍ열심히 한다’(6%), ‘소통 잘함ㆍ국민 공감 노력’(5%), ‘개혁ㆍ적폐 청산ㆍ개혁 의지’(4%), ‘전반적으로 잘한다’(3%) 순으로 나타났다.

갤럽 관계자는 “방송통신위원회의 ‘https 사이트 차단ㆍ검열’, 여성가족부의 ‘성평등 안내서’(일명 ‘아이돌 외모 지침’) 등의 논란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447명, 자유응답) ‘경제ㆍ민생 문제 해결 부족’(34%), ‘대북 관계ㆍ친북 성향’(11%), ‘최저임금 인상’(6%), ‘일자리 문제ㆍ고용 부족’(5%), ‘독단적ㆍ일방적ㆍ편파적’, ‘과거사 들춤ㆍ보복 정치’, ‘과도한 복지’(이상 4%), ‘서민 어려움ㆍ복지 부족’,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북핵ㆍ안보’, ‘세금 인상’(이상 3%) 등을 지적했다. 부정 평가 이유 소수 응답 중 ‘인터넷 규제ㆍ검열’과 ‘측근 비리 의혹’(각각 1%)이 새롭게 포함됐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re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