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허위사실에 막말”…‘김어준의 뉴스공장’ 법정제재 위기

  • 기사입력 2019-02-22 07: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김어준이 진행하는 tbs FM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법정제재 조치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방심위는 21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제14차 방송소위원회를 열고 지난해 11월 1일 방송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법정제재인 ‘주의’를 의결해 전체회의로 넘겼다고 밝혔다.

방심위 ‘주의’ 조치는 방송심의 관련 위반 정도가 중대한 ‘법정제재’의 하나다. 소위원회의 건의에 따라 심의위원 전원으로 구성된 전체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방심위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은 특정 정당의 지역위원장 선거 관련 대담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방송한 일로 방심위 심의를 받았다.

문제가 된 방송 ‘정치구단주’코너에서 김어준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나눈 대화다.

김어준은 “바른미래당 지역위원장 신청기한이 어제(2018년 10월 31일)까지였는데, 지금 유승민 의원이나 유 의원과 가까웠던 의원이 신청을 안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당연하다. 누가 신청하겠나”라고 맞장구쳤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른 내용이었다. 유 의원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은 그 전날 지역위원장 신청을 완료했다.

또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이후 방송에서 정정보도를 하지 않은 점도 지적했다. 홈페이지 등에서는 정정문을 올렸지만, 방송에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해 11월 26일 방송에 대해서는 ‘의견진술 청취’를 결정했다. 당시 김어준은 남북 철도 연결을 위한 공동조사가 유엔 제재면제를 인정받은 것을 언급하며 “여기까지 오는 길목마다 방해가 된 모든 분들에게도 엿을 드린다”고 말했다. 방심위는 해당 표현 관련 ‘의견진술’을 들은 뒤 심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