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스케이트 금메달’ 모태범, 경륜선수로 새출발

  • 기사입력 2019-02-18 18: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모태범이 경륜선수 후보생으로 새 출발한다.

18일 뉴시스에 따르면,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는 “14일 경상북도 영주시 경륜훈련원에서 제25기 경륜선수 후보생 입학식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입학식에는 정병찬 경륜경정총괄본부장, 장욱현 영주시장, 이중호 영주시의회 의장, 이상혁 스포원 이사장, 박영명 창원경륜공단 이사장직무대행, 후보생 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입학한 경륜선수 후보생은 3차수에 걸쳐 진행된 선발 시험을 모두 통과한 23명이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모태범도 23명의 후보생에 포함됐다. 지난해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에서 은퇴한 그는 경륜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 남자 개인도로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장경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스프린트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임채빈도 후보생으로 입학했다.

아마추어 사이클 선수 출신 19명, 비선수 출신 4명으로 이들 간의 치열한 경쟁도 예상된다. 후보생들은 입학과 함께 오는 12월까지 영주 경륜훈련원에서 경륜선수가 되기 위한 강도 높은 훈련과정을 밟게 된다. 주요 교육 내용으로는 주행기술, 자전거 정비기술, 체력훈련, 공정교육, 안전 주행을 위한 사고 대비 훈련 등이다.

정병찬 경륜경정총괄본부장은 “경륜의 다양한 기술을 배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헤쳐나가야 할 삶의 자세와 지혜를 배우길 바란다. 한 명의 낙오자 없이 전원이 졸업해 자신이 꿈꿨던 경륜 선수로서의 새로운 삶에 도전하길 희망한다”고 격려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