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KB금융, 롯데캐피탈 인수시도..신한과 금융 왕좌 ‘리턴매치’

  • 기사입력 2019-02-13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너지ㆍ자금력 유력
자산ㆍ이익역전 발판
MBK ‘무한도전’ 변수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롯데캐피탈 인수전에 신한지주는 발을 뺐지만 KB금융과의 ‘금융업 왕좌’ 리턴매치는 피하기 어렵게 됐다. 성격이 강하다.

KB금융지주는 지난 12일 금융지주사 중에선 유일하게 롯데캐피탈 예비입찰에 참여했다. MBK파트너스 등 국내 사모펀드들과 경쟁을 벌이게 됐지만, 가장 유력한 위치다.

KB로선 롯데캐피탈 인수시 KB캐피탈과 합쳐 업계 2위 자리를 공고히 할 수 있다. 주력이던 자동차 할부금융은 물론 개인금융 분야도 강화할 수 있게 돼 사모펀드들보다 인수가를 공격적으로 써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인수가가 1조원을 크게 넘어설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현재 업계에선 롯데가 나머지 2개사(롯데손보ㆍ카드)까지의 일괄 매각을 선호한다고 보고 있다. 이 때문에 세 곳 포괄일수를 타진하고 있는 MBK파트너스의 변수는 존재한다. 하지만, 롯데가 차익 극대화에 욕심을 내고 개별매각으로 선회할 경우 시너지를 통한 사업 확장성과 조달금리 차원에서는 KB가 한층 유리할 수 있다.

김민정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사모펀드가 롯데캐피탈의 새로운 주주가 될 경우 중단기적으로 재매각 이슈로 인해 신용도 개선 가능성이 제한적”이라며 “그러나 금융지주가 인수할 경우 사업포트폴리오 다각화와 규모의 경제 효과를 통한 신용도 개선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지난 12일 발표된 신한지주의 작년 실적 발표가 KB의 인수의지에 더욱 불을 당겼다는 관측이다. 신한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3조1567억원을 기록, 1년만에 3조878억원을 기록한 KB를 앞섰다.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를 계열사로 편입하면서 총자산(490조원)에서도 KB(479조원)를 앞질렀다. KB금융으로선 롯데캐피탈 인수전이 단순히 사업 다각화의 의미를 넘어 리딩 금융사의 명예 회복이 걸린 자존심 싸움이란 관전평이 나오고 있다.

KB가 자산 7~8조원 규모인 롯데캐피탈 인수시 총자산이 신한과 비슷한 수준이 된다. 롯데캐피탈의 연간 당기순이익이 1000억원을 넘기 때문에 현재 약 900억원 수준인 이익격차도 극복할 수 있다.

원재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신한은 2월부터 오렌지라이프 지분 59%만큼의 순익을 2월에 반영하고 아시아신탁 자회사 편입도 1분기에 마무리할 계획을 갖고 있는 등 KB에 대해 순익 1위 자리를 지키키 위한 경쟁을 금년 더욱 본격화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신한은 7500억원 규모의 우선주 유상증자에 나섰다. 오렌지라이프 상장폐지 또는 추가적인 M&A를 위한 ‘실탄’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gi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